러시아와 시리아 정부군이 오는 20일로 예정된 시리아 북서부 도시 알레포의 '인도주의 휴전' 시간을 3시간 더 연장하기로 했다고 러시아군 고위인사가 19일(현지시간) 밝혔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군 총참모부 작전총국장 세르게이 루드스코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러시아와 시리아 정부군이 당초 20일 오전 8시부터 오후 4시까지 8시간 동안 설정했던 인도주의 휴전 시간을 오후 7시까지 3시간 더 늘리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그는 이번 결정이 여러 국제기구 대표들의 요청에 따라 이루어졌다면서 "이 조치가 유엔과 시리아 적신월사 대표들에게 환자 및 부상자, 일반 주민들을 알레포에서 벗어나도록 모든 조치를 취할 수 있게 해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알레포 탈출을 위해 8개의 통로를 개방할 것이며 그 가운데 2개는 도시를 벗어나려는 반군들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루드스코이는 이어 러시아와 시리아가 20일 인도주의 휴전에 앞서 18일 오전 10시부터 알레포에 대한 공습을 전면 중단했다면서 "양국 공군기들이 알레포로부터 10km 이내 지역으로 접근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알레포에서는 지난달 말부터 계속돼온 시리아 정부군과 러시아군의 집중 공습, 이에 대한 반군의 반격으로 대규모 민간인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반군이 장악 중인 알레포 동부 지역에서는 현재 민간인 약 2만5000~3만명이 시리아 정부군이 주변을 포위하면서 사실상 갇혀서 공습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18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카타르, 사우디아라비아, 프랑스, 터키 등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정권에 반대하는 나라들과 반군 내테러조직 분리 문제를 논의하는 첫 회의를 열면서 러시아의 요구에 호응했다.

러시아는 그동안 미국이 시리아 내 온건반군과 '자바트 알누스라'(자바트 파테알샴) 등의 테러리스트들을 분리하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며 비난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