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한방약초연구소 인근…내년 3월에 문 열어
지리산 자락에 있어 청정 약초가 풍부한 경남 산청군에 항노화산업 인프라가 들어선다.

도는 산청군 금서면 경남한방약초연구소 인근에 대규모 한약 제조시설(원외 탕전원)을 지어 내년 3월 문을 연다고 20일 발표했다. 탕전원은 사업비 17억원(도비 8억5000만원, 군비 8억5000만원)을 들여 약 660㎡ 규모로 짓는다.

한약재를 가공하거나 달이는 데 필요한 시설과 GMP(우수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 요건을 충족하는 위생시설을 갖출 계획이다. 산청군은 최근 1억원의 사업비로 기본설계용역을 발주했다.

도는 지리산 자락에서 나는 청정 약초와 청정수를 활용하는 것은 물론 한방약초연구소의 효능 검사를 통해 다른 지역 탕전원보다 한 단계 높은 수준의 한약 제조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구상이다. 전국 공공기관으로는 처음으로 식품안전관리인증과 GMP 시설 인증도 받기로 했다.
도는 산청과 거창·함양 등 항노화 관련 인프라를 조성하는 군 지역과 경남항노화웰니스 법인을 설립해 차별화된 콘텐츠를 발굴하고 원외 탕전원 운영 및 홍보 마케팅도 함께하기로 했다.

도는 미래 50년 신성장동력 사업으로 산청 한방항노화산업단지 조성도 추진하고 있다. 이 산단은 금서면 평촌리 일원에 15만8878㎡ 규모로 들어서며 총사업비 174억원이 투입된다.

산업시설용지(9만4789㎡)와 복합·지원시설용지(1만2952㎡), 공원·녹지용지 등이 포함된 공공시설용지(5만1137㎡) 등으로 구성된다.

한방항노화산단은 올해 12월 착공해 2018년 말 준공할 예정이다. 산청군과 투자 유치 협약을 맺은 휴롬과 효성식품영농조합법인 등이 한방항노화산업에 투자하기로 했다.

산청=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