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유리의 한 달 수입이 공개됐다.

20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직업의 섬세한 세계' 코너에 '국민 악녀' 이유리가 출연했다.

이유리는 "한 달에 얼마 버느냐"는 코너 공식 질문에 "세금을 좀 많이 낸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연극이나 뮤지컬 연습을 갈 때 10번 중 8~9번은 두 손 무겁게 간다. 한달이 30일이면 24일은 연습을 하는 것 같고 주로 빵이나 떡을 사간다. 연습 인원은 매번 다르지만 10명 안팎"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박명수는 "그럼 한 번 갈 때 3만원 잡고, 한 달에 72만원에 기름값까지 여유롭게 쓸 수 있는 걸로 정리하겠다"고 마무리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