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검사 부품부터 밤 까는 기계까지…문래동 장인들의 명품기술 '한자리에'

입력 2016-10-20 20:06 수정 2016-10-20 22:54

지면 지면정보

2016-10-21A16면

21일까지 전시회

김대구 공간정밀 사장(오른쪽)이 반도체검사장비 부품을 소개하고 있다. 김낙훈 기자

‘반도체검사장비 부품’ ‘자동회전초밥기계’ ‘예술성 가미한 금속제 팽이’ ‘밤 까는 기계’ 등 서울 문래동 금속가공 장인들이 수십년간 갈고 닦아 만든 아이디어 제품과 첨단기술을 한눈에 보여주는 행사가 처음으로 열렸다.
중소기업청 산하 문래소공인특화지원센터와 한국소공인진흥협회가 지난 19일 개막한 ‘문래머시닝밸리 시제품 제작 상담 및 전시회’에는 문래동 신도림동 양평동 구로동 일대 소공인 기업들이 출품한 120여점의 신제품 및 시제품이 선보였다. 문래소공인특화지원센터에서 열리는 이 행사는 21일까지 계속된다.

공간정밀은 멤스(MEMS·미세전자제어) 기술을 활용한 반도체검사장비 부품을 전시했다. 원통형 환봉을 얇고 균일하게 원판 형태로 가공한 제품이다. 마이크로미터(1000분의 1㎜) 단위의 오차만을 허용하는 정밀가공 제품이다. 오리온식품기계는 자동회전초밥기계, 거산정밀은 45초 만에 밤껍질을 까는 기계, 재연은 각종 기어 및 나사류 등을 내놨다. 일부 기업은 염전에서 소금을 쉽게 채취할 수 있는 기계, 쉽게 펴고 접을 수 있는 등산용 스틱 등도 선보였다.

행사에 참여한 기업은 태승엔지니어링 우진정밀 지앤지테크 국제금속상사 대성특수모터 진원이엔지 등 120여개에 이른다. 각종 기계 부품을 비롯해 알약검사기 알약성형기 자동용접기 세발자전거 인쇄기계 등을 선보였다.

김낙훈 중소기업전문기자 n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