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는 20일 김상헌 사장 후임으로 한성숙 부사장(50·서비스 총괄 이사)을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한성숙 네이버 서비스 총괄 부사장

한성숙 부사장은 네이버(옛 NHN)에 합류하기 전 검색엔진회사인 엠파스 창립 멤버로 활동했다. 1997년부터 10년간 엠파스 검색사업을 이끌었다. 이후 2007년 가장 강력한 경쟁사인 네이버로 둥지를 옮기며 또 한 번 눈길을 끌었다.

2012년부터 네이버서비스1본부를 이끌었던 한 부사장은 웹툰, 웹소설 등 문화 콘텐츠의 수익화 모델을 안착시켰다는 평가를 받았다.

지난해부터 네이버의 서비스 총괄을 맡은 한 부사장은 동영상 등 모바일에 적합한 콘텐츠 서비스를 발굴하고, '라이브 검색'(실시간 개인 맞춤형 검색) 등 검색 서비스 강화에 주력해 왔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