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통령, 최순실 관련성 부인…쏟아지는 의혹에 '선긋기'

입력 2016-10-20 15:47 수정 2016-10-20 15:47
박근혜 대통령이 20일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과 관련된 최순실씨(최서원으로 개명) 의혹에 대해 "만약 어느 누구라도 재단과 관련해 자금 유용 등 불법행위를 저질렀다면 엄정히 처벌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그동안 진행된 국정감사에서 경제단체 주도로 설립된 두 민간재단과 관련해 많은 의혹이 제기됐다"면서 "앞으로 두 재단이 시작할 때 미비했던 부분들을 다듬고 숙고해 더 이상 의혹이 생기는 일이 없도록 지도·감독해주길 바란다"고 지시했다.

박 대통령이 미르·K스포츠재단과 비선 실세로 알려진 최순실씨 연루 의혹이 불거진 뒤로 이에 대해 구체적인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대통령의 이날 언급은 최씨 관련 의혹이 일파만파 확산되며 국정운영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무차별적 의혹 제기에 선을 그으면서 불법행위가 드러난다면 검찰 수사를 통해 진상규명을 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박 대통령은 "가뜩이나 국민의 삶의 무게가 무거운데 의혹이 의혹을 낳고 그 속에서 불씨는 커져가는 현 상황에 제 마음은 무겁고 안타깝기만 하다"며 "저는 오로지 국민들께서 저를 믿고 선택해주신 대로 국민을 위하고 나라를 지키는 소임을 다하고 제가 머물던 곳으로 돌아가는 것 외에는 어떠한 사심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나 요즘 각종 의혹이 확산되고 논란이 계속되는 것은 지금 우리가 처한 위기를 극복하는데 도움이 되지 않고 오히려 위기를 가중시킬 수 있다"며 "심지어 재단들이 저의 퇴임 후를 대비해서 만들어졌다는데 그럴 이유도 없고 사실도 아니다"고 반박했다.

박 대통령은 "재계 주도로 설립된 재단들은 취지에 맞게 해외 순방 과정에 참여하면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해 '코리아 프리미엄'을 전세계에 퍼뜨리는 성과도 거두었다"고 평가하면서 "이처럼 의미있는 사업에 대해 의혹이 확산되고 도를 지나치게 인신 공격성 논란이 이어진다면 순수한 참여 의지에 찬물을 끼얹어 기업들도 더 이상 투자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