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현 정부 '비선 실세'로 의심받는 최순실 씨(최서원으로 개명) 관련 의혹을 신속히 수사하라며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했다.

민주당 '최순실게이트·편파기소 대책위원회'(위원장 전해철 최고위원) 의원 5명은 20일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김주현 대검 차장검사를 면담하고 '최순실 게이트'를 철저히 수사해 엄단하라고 촉구했다.

전 위원장은 면담 전 기자들과 만나 "형사부에서 수사한다고 하지만 수사가 진전이 안 되고 의혹만 확산하고 있다" 며 "검찰에 그 부분에 관해 확인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최순실 씨는 대기업들이 수백억 원을 몰아준 미르·K스포츠 재단 설립·운영에 관여하고 재단을 사유화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