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선 패배시 '불복' 시사

입력 2016-10-20 13:40 수정 2016-10-20 13:40
'선거 조작'을 주장해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가 대선 패배시 불복할 것을 시사했다.

19일(현지시간)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네바다대에서 열린 미국 대선 3차 TV토론에 나선 트럼프는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 측과 미디어가 한편이 돼 선거를 조작했다는 그간의 주장과 관련, '대선 결과에 승복하겠는가'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때 가서 말하겠다"고 말했다.

진행자가 '대선이 끝나면 미국은 다시 하나가 돼야 하는데 여기에 반대하느냐'고 거듭 질문했으나 트럼프는 또다시 "그때 가서 말하겠다"고 답했다.
현지 언론은 이를 두고 트럼프가 사실상 대선 패배시 승복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해석했다.

트럼프는 "부정직한 언론 기관이 유권자들에게 해를 끼치고 있고 등록 불가능한 수백만 명이 유권자로 등록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또 '이메일 스캔들'을 거론하며 "클린턴은 심각한 범죄를 저지른 사람으로 선거에 참여해선 안 된다. 그런 차원에서도 선거가 조작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소름 끼친다"고 밝힌 클린턴은 "트럼프는 자신이 원하는 대로 되지 않을 때 항상 조작됐다고 주장한다. 트럼프는 민주주의를 끌어내리고 있고, 주요 정당의 후보를 비하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트럼프는 클린턴이 사회보장세와 관련한 발언을 계속 이어가자 분을 참지 못하고 클린턴을 향해 "정말 지저분한 여자"라는 '막말'을 하는 모습도 보였다.

두 후보는 대선을 20일 앞두고 열린 이날 90분간의 토론 내내 격렬한 공방을 벌였다. 토론이 시작될 때와 끝날 때 모두 악수도 하지 않았다. 격론 끝에 트럼프가 대선 패배시 불복을 강력 시사해 파문을 예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