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병우 "국정현안 대응해야"…불출석 사유서 제출

입력 2016-10-20 03:18 수정 2016-10-20 04:11

지면 지면정보

2016-10-20A6면

검찰 수사 진행중이라 출석 어려워
야당, 국회 동행명령권 발동 검토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사진)이 19일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정감사를 이틀 앞두고 불출석 사유서를 국회에 제출했다. 우 수석은 사유서에서 “대통령을 보좌하는 참모로서, 비서실장이 당일 운영위 국감에 참석해 부재중인 상황에서 국정 현안에 신속히 대응해야 하는 업무적 특성이 있다”며 “각종 의혹에 대해 검찰 수사가 이뤄지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부득이 참석할 수 없음을 양해해 달라”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관례에 따라 민정수석은 과거 국감에 출석하지 않았고, 야당이 우 수석을 상대로 제기한 의혹에 대해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라는 점이 고려됐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운영위 국감 기관증인 자격으로 운영위 국감에 우 수석이 출석해야 한다는 야당 요구를 거부한 것이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우 수석의 불출석 통보 직후 기자회견을 열어 “기가 막힐 노릇”이라며 “국민과 등지는 길을 선택한 만큼 정당한 이유 없이 출석하지 않을 경우 가능한 모든 방법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우 수석에 대한 국회 동행명령권 발동을 야권 원내대표 공조로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