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 번동서 폭행 사건 조사중
전과 7범 용의자 사제총에 맞아
서울 시내에서 폭행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이 현장에서 용의자가 쏜 총에 맞아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용의자는 전과 7범의 수배 인물로, 검거 당시 방탄복을 입고 사제 총기 16정을 갖고 있었다.

서울 강북경찰서 번동파출소 소속 김모 경위(54)는 19일 오후 6시20분께 “번동에서 사람들이 싸우고 있는데 총 쏘는 소리가 난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현장에서 도망친 용의자 성모씨(46)를 추적하던 김 경위는 오패산 터널 초입에서 성씨와 맞닥뜨렸다. 성씨는 김 경위에게 나무로 만든 사제 총을 쐈다. 김 경위는 곧장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한 시간여 만에 숨졌다.

성씨는 경찰관들과 총격전을 벌이다 붙잡혔다. 그는 청소년을 성폭행해 2014년 7월 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받았으나 이를 훼손해 수배 중인 상태였다.

마지혜 기자 loo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