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출품으로 수상 큰 영광"
“처음으로 도전한 29초영화제에서 예상치 못한 상을 받아 얼떨떨합니다. 이 상이 앞으로 제게 큰 응원이 될 것 같습니다.”

19일 열린 통일부 29초영화제 시상식에서 ‘하나가 된다는 것, 마음의 거리를 좁히는 것입니다’로 일반부 대상을 받은 장한울 감독(28·사진)은 이렇게 말했다. 그는 분단된 한반도 상황을 마주 선 두 사람으로 비유했다. 영상 속 사람들은 상대가 가까이서 언성을 높이는데도 서로 목소리를 듣지 못한다.
장 감독은 “소통에서 답답함을 느끼는 것은 물리적 거리보다는 마음의 거리가 멀어졌기 때문이라는 것을 표현했다”며 “남북한이 마음을 통해 가까워지기를 바라면서 영상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영상 전개에는 반전을 줬다. 도입부에선 두 배우를 각각 화면에 크게 잡아 마치 서로 다른 공간에 있는 것처럼 보이게 했다. 진심 어린 소통의 중요성을 부각하기 위해서다.

장 감독은 홍익대에서 영상 연출을 전공한 영상감독 겸 배우다. 사회인 영상동아리 MMC에서 활동 중이다. 그는 “동아리에서는 우리만의 이야기를 제한 없이 펼칠 수 있어 실력 연마에 큰 도움이 된다”며 “이번 영상을 연출하며 메시지 전달과 연기에 대해 더 깊이 생각해보게 됐다”고 말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