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이 한 달도 남지 않은 입시생들이 시간을 쪼개 모이고 작품을 만들었는데 좋은 결과가 있어 기뻐요.”

통일부 29초영화제에서 청소년부 대상을 차지한 백장우 감독(고양 화정고 3년·사진)의 수상 소감이다. 수상작은 ‘통일은 나에게 가슴 아픈 선을 넘는 것이다’. 책상 위에 그은 선, 친구와 연인 사이의 선 등 일상적인 소재로 남북 분단 문제를 다뤄 공감을 자아낸다.

백 감독은 “학교에서 영상의 주제를 놓고 고민하다 우연히 책상을 보고 이야기를 착안했다”며 “이산가족 이야기를 엮어 감동을 주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고등학생 영상제작 동아리 미디어 아키텍트에서 활동 중인 백 감독은 지난 8월 14초영화제에서도 청소년부 대상을 받았다. 그는 “여러 번 도전하며 나만의 색깔을 찾아간 덕분”이라며 “대학에 가서도 동아리를 유지하며 꾸준히 영상 작업을 하겠다”고 말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