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창수 GS그룹 회장 임원 회의서
경영 환경 대비한 기업가정신 강조
허창수 GS그룹 회장(사진)이 급변하는 경영 환경에 대비할 수 있는 기업가정신을 강조했다. 허 회장은 19일 서울 논현동 GS타워에서 4분기 임원 모임을 하고 “기회가 오지 않는 것을 탓하기보다 기회가 왔을 때 준비돼 있지 않음을 두려워하라는 말이 있다”며 경영 환경 변화에 대비할 것을 주문했다.

허 회장은 “혁신적 신기술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 속속 출현하는 경영 환경에서 미래 예측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면서도 “이런 때일수록 변화 속에 숨은 기회를 신속하게 감지해 새로운 먹거리를 창출해내는 통찰력과 기업가정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래를 준비하는 일과 지금 당장의 성과를 창출하는 두 가지 기능이 균형을 이루고 조화롭게 발휘돼야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뤄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임원 모임에는 각사 최고경영자(CEO)와 임원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조직 문화 혁신도 주문했다. 허 회장은 “내부 역량을 모아 조직 간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것은 물론 외부 역량과 결합해 새로운 변화를 시도하는 열린 조직 문화를 조성해달라”고 밝혔다. GS그룹 관계자는 “외부 인사 영입보다는 외부 컨설팅, 벤치마킹 등 외부 전문가 의견을 적극 수용하자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허 회장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을 언급하며 “일부 논란도 있지만 우리 사회가 투명하고 공정한 사회로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아지는 것이 사실”이라며 “경영성과가 아무리 좋더라도 윤리경영에 실패하면 한순간에 고객과 사회의 신뢰를 잃고 기업의 존속이 위태로워진다”고 말했다.

주용석 기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