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병우, 국감 불출석사유서 20일 제출할 듯

입력 2016-10-19 17:30 수정 2016-10-19 17:32
청와대가 우병우 민정수석의 국정감사 불출석 사유서를 오는 20일 국회에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관례에 따라 민정수석은 국정감사에 출석하지 않아 왔다"며 "현재 야당이 우 수석을 상대로 제기한 의혹에 대해 검찰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내일 국회에 정식으로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우 수석은 '기관증인' 자격으로 오는 21일 국회 운영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출석해야 한다는 요구를 받고 있지만, 청와대는 야권의 정치공세라는 판단에 따라 받아들일 수 없다는 뜻을 확고히 한 셈이다.

우 수석도 검찰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국감에 출석할 수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