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투자·소비 반등…부동산 과열은 여전
중국 경제성장률이 올 들어 세 분기 연속 6.7%를 기록했다. 중국 경제가 ‘L자형’ 성장 궤도에 본격 진입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지난 3분기(7~9월) 경제성장률이 전년 동기 대비 6.7%로 집계됐다고 19일 발표했다.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1분기와 2분기에도 6.7%였다. 3분기 성장률 6.7%는 2009년 1분기(6.2%) 이후 7년여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지만 시장 예상치(6.7%)에는 부합했다.

이런 추세라면 중국 정부가 연초 제시한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6.5~7.0%)도 무난하게 달성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다.
월별 지표를 봐도 흐름이 나쁘지 않다. 8월까지 전년 동기 대비 8.1%였던 고정자산투자증가율은 9월 들어 8.2%로 소폭 높아졌다. 5월 전년 동월 대비 10.0%까지 떨어졌던 소매판매 증가율은 9월 10.7%로 반등했다. 다만 수출이 9월 들어 전년 동월 대비 10.0% 급감(달러화 기준)한 것은 불안 요인으로 꼽힌다.

중국의 분기별 경제성장률은 2014년 2분기 7.5%를 기록한 이후 하락세를 보여왔다. 올 들어 세 분기 연속 6.7% 성장세를 유지하면서 경착륙 우려가 다소 완화됐다고 블룸버그통신은 평가했다.

성라이윈 중국 국가통계국 대변인은 “글로벌 경제상황이 녹록지 않지만 중국 경제는 안정된 가운데 진일보하고, 질적으로 개선되는 기조를 유지했다”고 말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다만 “부동산 시장의 과열 기미엔 경제학자들과 중국 정부도 우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 주택판매 증가율은 지난해 14.4%에 그쳤으나 올 들어선 9월까지 41.3% 급등했다. 지난해 1.0%인 부동산투자 증가율 역시 올 들어 5.8%로 높아졌다.

베이징=김동윤 특파원 oasis9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