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반기문·문재인과도 대연정 가능"

입력 2016-10-19 18:56 수정 2016-10-20 04:12

지면 지면정보

2016-10-20A6면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
"세계 변화 대응위해 연정 필요"
원희룡 제주지사(사진)는 19일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이 서로 다른 점을 부각하지만 공통점도 많다”며 “그런 공통 부분을 지켜 세계적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라도 ‘대연정 팀워크’ 정치가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중견언론인 모임 관훈클럽의 초청토론회에서 “연정이 가능한 정치를 꿈꿔야 한다. 젊은 세대가 정책 대결보다는 그런 방향으로 가는 게 중요하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대연정을 한다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가 들어와서 정권에서 역할을 못할 이유가 없다”며 “나에게 국가 권력구조를 짤 기회가 주어진다면 반 총장을 모시고, 문 전 대표로 대변되는 야(野) 3당의 구체적인 고민을 취합해서 갈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기회가 여의치 않다면 젊은 세대인 야당의 안희정 충남지사, 김부겸 의원 및 여당의 남경필 경기지사, 유승민 의원 등과 같은 주자들이 여야를 떠나 함께 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시작발언에서 “공정경쟁을 위해 경제민주화를 이뤄야 한다. 순환출자, 탈세, 가족 친인척 승계에 엄격한 정의의 잣대를 들이대야 한다”며 “공정경쟁이 올바른 성장이고, 경제민주화가 성장정책”이라고 강조했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