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완 국민의당 의원 "한전 전력 구매때 환경·안전 고려"

입력 2016-10-19 18:59 수정 2016-10-20 04:12

지면 지면정보

2016-10-20A6면

정가 브리핑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장인 장병완 국민의당 의원(사진)은 19일 “한국전력과 같은 전기사업자가 전력을 구입할 때 경제성 외에 환경과 국민 안전을 동시에 고려해 구매하도록 하는 ‘전기사업법 개정안’을 산자위 여야 3당 간사 합의로 발의했다”고 밝혔다.

장 의원은 이날 국민의당 의원총회에서 “원자력발전 비중을 높여 나가는 정부의 전력수급정책에 문제가 있고, 미세먼지 주범인 화력발전소에 대한 대책도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개정안은 전력거래시장에서 전력 구매 우선순위를 결정할 때 경제성, 환경, 국민 안전에 미치는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구매하도록 했다. 현재는 경제성만을 검토하도록 돼 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