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궈홍 "사드 배치, 한·중 경협에는 영향 없을 것"

입력 2016-10-19 18:54 수정 2016-10-20 04:13

지면 지면정보

2016-10-20A6면

중견기업연합회 초청 특강
"문제 생기면 내가 해결하겠다"
추궈훙 주한 중국 대사(사진)는 19일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가 양국 경제협력에는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 대사는 이날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초청 강연에서 “한·중 간 특정 현안을 언급하지는 않겠다”며 “한·미 관계의 어떤 요소가 중국에 영향을 주면 중국 정부가 필요한 조치를 취하는 것은 정상”이라고 말했다. 한·미 관계의 요소라고 말한 것은 사드 배치를 의미한 것으로 풀이된다.

추 대사는 한·중 관계를 부부 관계에 빗대 “부부 싸움도 감정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수 없는 것처럼 양국 정부 간 공식 교류, 군사 교류에 영향을 미칠 수 있으나 이는 정상”이라고 말했다. 추 대사는 “만약 양국 관계로 중국과의 (경제)협력에 문제가 생기면 연락하라. 바로 해결하겠다”며 경제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아무리 맑은 하늘이라 해도 먹구름이 밀려올 때가 있지만 결국 햇빛은 가릴 수 없다”며 “양국 관계의 태양은 우호적 협력”이라고 말했다. 이어 “양국이 다투는 과정에서 불편을 느낄 수 있어도 멀리 내다보면 양국 관계 전망에 대해선 충분한 자신감을 갖고 있다”고 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81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819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