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저축은행, 배구단 승리하면 우대금리 제공하는 ‘OK e-스파이크 적금’ 출시

입력 2016-10-19 15:31 수정 2016-10-19 15:34
OK저축은행은 ‘OK저축은행 러시앤캐시 배구단’이 승리할 때마다 추가 우대금리를 제공하는 ‘OK e-스파이크 적금’을 19일 출시했다.

이 상품은 2016~2017 V리그 개막을 맞이해 기획된 상품으로, 연 2.3%(세전)의 기본금리에 OK저축은행 러시앤캐시 배구단이 승리 할 때마다 0.03%포인트의 추가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리그 36경기에서 전부 승리하면 1.08%포인트의 추가금리가 적용된다. 챔피언 전에서 우승하면 0.3%포인트의 추가 우대금리를 적용, 최대 연 3.98%의 이율을 제공하게 된다.

가입기간은 12개월이며, 가입금액은 월 1만~30만원이다. 1인 1계좌로 모바일 및 인터넷 뱅킹을 통해서만 상품가입이 가능하다. 선착순 1만명의 고객만 가입할 수 있으며 한도 소진 시 판매가 종료 된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