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는 여성복 브랜드 로엠이 취업준비생을 대상으로 면접 복장 추천과 메이크업 아티스트의 컨설팅을 담은 '로엠 뷰티 클래스'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벤트는 로엠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점에서 오는 20일(오후 4시·6시) 열리고, 뒤이어 신촌점(24일 오후 5시·7시30분), 건대점(27일 오후 5시·7시)에서도 진행된다.

로엠 뷰티 클래스에서는 모델을 통해 면접 복장을 선보이고 김별라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의상에 어울리는 화장법을 선보인다.

이랜드 관계자는 "취업 준비생들이 면접 의상 선택에 있어 어려워하는 부분들이 많아 도움을 주고자 이벤트를 기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