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가 출시 7개월만에 가입금액 3조원을 돌파했다.

금융위원회는 ISA 상품 출시(지난 3월14일) 후 약 7개월이 경과한 현재(14일 기준) ISA 계좌수는 240만4000좌, 총 가입금액은 3조252억원으로 집계됐다고 19일 밝혔다.

금융위 측은 "6월말(출시후 약 3.5개월) 대비 현재 가입자는 1.5% 증가하고 가입금액은 22.8% 증가했다"며 "적립식 투자, 여유자금 추가 납입 등 ISA 계좌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업권별 계좌수는 은행이 217만9000좌(90.7%), 증권사가 22만4000좌(9.3%)를 기록했다. 폭넓은 영업망을 가진 은행의 비중이 높은 상황 지속되고 있는 것이다.
총가입금액은 은행이 2조2815억원(75.4%), 증권사 7413억원(24.5%)을 기록했고 평균가입금액은 증권(331만원)이 은행(105만원)보다 높았다.

유형별로는 신탁형(2조5537억원, 84.4%) 투자 비중이 일임형(4715억원, 15.6%)보다 높았다. 신탁형 ISA 가입자(88.8%)가 일임형 ISA 가입자(11.2%)보다 많은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것이다.

한편 금융위는 이달 말 일임형 ISA수익률(9월30일 기준)을 공시할 예정이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