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서킷 주행 연비 대회 개최…참가 신청은 11월9일까지

입력 2016-10-19 14:21 수정 2016-10-19 14:21

현대자동차는 서킷을 주행해 최고의 연비를 겨루는 '2016 현대 에코 드라이빙 챌린지'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19일 밝혔다.

올해로 2회째를 맞는 이번 대회는 현대차가 시판 중인 전 차종(상용차 제외) 보유 고객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연비 대회다.
대회 참가를 원하는 고객은 이날부터 11월9일까지 현대차 홈페이지(www.hyundai.com)의 이벤트 페이지에 보유 차명, 동반 가족 수 등을 입력해 신청하면 된다. 당첨자는 11월10일 개별 통보된다.

대회 본선은 11월 19일 강원도 인제군의 인제스피디움에서 ▲하이브리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2000cc 미만 승용 ▲2000cc 이상 승용 ▲7단 DCT 및 수동변속기 적용 차종 등 5개조로 나눠 부문별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된다.

대회는 서킷을 3바퀴(약 12㎞) 주행한 뒤 공인연비 대비 차량 내 트립컴퓨터에 기록된 연비 상승률로 순위를 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번 대회 통합 수상자(1~3등)에게 100만~300만 원의 상금을 수여하고 부문별 우승자에게 50만원의 상금을 전달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참가자들이 공인 연비 측정 환경보다 더 가혹한 환경인 서킷에서의 주행을 통해 자기 차량의 실제 연비를 직접 검증, 현대차 연비에 대한 신뢰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