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희 이화여대 총장이 정권의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의 딸이 특혜 입학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19일 전격 사임했다.

최 총장은 사임 이유에 대해 "평생교육단과대학(미래라이프대학) 설립 추진으로 시작된 이번 학내 사태로 인해 구성원들이 더는 분열의 길에 서지 않고 다시 화합과 신뢰로 아름다운 이화 정신을 이어가자는 취지에서 오늘 총장직 사임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화여대는 지난 7월 28일 미래라이프대학 설립 추진으로 야기된 학생들의 본관 점거 및 시위가 아직까지 그치지 않고 있다.
최 총장은 "최근의 난무한 의혹들까지 개입되면서 어지러운 사태로 번져 심려 끼쳐 드린 점에 대해 매우 안타깝고 죄송하다"며 "이화 전체의 화합을 위해 미래라이프대학 사업 반대 의견을 전면 수용해 해당 계획을 철회하고 총장직 사퇴를 표명한다"고 설명했다.

최 총장은 최순실 씨의 딸과 관련해서는 특혜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최근 체육특기자와 관련해 입시와 학사관리에 있어서 특혜가 없었고, 있을 수도 없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지금까지 제기된 여러 의혹들에 대해 학교로서는 최대한 사실에 입각해 해명해 드린 바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최 총장은 "앞으로 체육특기자 등의 수업관리를 좀 더 체계적이고 철저히 해 이런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