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노사, 임단협 조인식…"내수 3위 달성하자"

입력 2016-10-19 14:12 수정 2016-10-19 14:12

르노삼성자동차는 19일 부산공장에서 박동훈 사장과 최오영 노동조합 위원장을 비롯한 노·사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6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을 마무리 짓는 조인식을 가졌다.

르노삼성 노·사 양측은 지난 12일 ▲기본급 3만1200원 인상 ▲ 생산성 격려금 지급 ▲ 신차 출시 격려금 300만원을 포함한 인센티브 800만원 지급, ▲근무강도 개선 위원회 구성 등을 골자로 하는 합의안을 도출했다. 이어 13일 진행된 찬반 투표 결과 57.3% 찬성을 얻어 2년 연속 무분규로 협상을 타결했다.

박동훈 르노삼성 사장은 “노사 간 힘겨루기가 아닌 대화와 타협으로 올 해 임단협을 타결 지으며 르노삼성에 대한 고객과 시장의 신뢰가 한 층 더 올라갔을 것으로 본다”며 “노·사 간 상호신뢰를 바탕으로 올해 내수 3위 탈환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