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19일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나서 해명해야 한다며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에 대한 전면적인 공세에 나섰다.

당내 특위를 구성하고 특검 카드까지 고려하는 등 대응 수위를 높였다. 특히 K스포츠 재단이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의 승마 훈련을 지원하기 위해 설립된 것 아니냐는 언론보도가 속속 이어지자 이를 집중 표적으로 삼았다.

더민주는 이날 '최순실 게이트·편파기소 대책위'를 꾸리고 첫 회의를 가졌다. 추미애 대표는 회의에서 "이번 의혹을 '최순실 게이트'로 명명했다. 대한민국이 최순실 모녀에게 상납되고 있는데도 청와대는 모른 체하고 있다" 며 "이미 언론을 통해 나온 증거가 인멸되기 전에 수사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