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도레이첨단소재 구미4공장 기공식 참석

입력 2016-10-19 13:33 수정 2016-10-19 14:00
박근혜 대통령은 19일 경북 구미 국가산업단지의 경북 산학융합지구와 스마트 공장을 방문하고 도레이첨단소재 구미4공장 기공식에 참석했다. 현재 한국에 12개의 공장을 운영하고 있는 일본 도레이는 이번 공장까지 포함해 모두 3조7000억 원을 한국에 투자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도레이첨단소재 구미4공장 기공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4차 산업혁명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소재 산업의 육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신산업 투자확대, 산업단지 확산, 외국인 투자 유치 확대 등의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도레이첨단소재는 일본 도레이의 한국 자회사다. 4250억원이 투자돼 2021년 완공되는 구미4공장은 탄소섬유 복합재료, 위생재용 부직포 등을 생산하게 된다. 이날 기공식에는 도레이사 경영진과 협력사, 해외 거래사 대표, 경상북도와 구미시 관계자, 지역주민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기공식에 앞서 닛카쿠 아키히로 도레이사 사장을 면담하고 그동안 한국에 적극적으로 투자한 것에 대해 감사 인사를 한 뒤 탄소섬유를 비롯한 첨단소재 개발을 위해 한국에 지속해서 투자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