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의 잠룡인 원희룡 제주지사가 19일 사회적 대타협을 통한 개헌 필요성을 제기했다.
원 지사는 이날 오전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승자독식에 의한 권력 독점, 제왕적 대통령제의 문제점을 보완해 공존의 길을 모색해야 한다”며 “그 출발은 개헌”이라고 말했다. “다음 대통령이 누가 되더라도 권력 분점, 연정과 협치, 획기적인 지방분권 실천을 통해 국력소모를 줄이고 정치안정을 이뤄내야 한다”며 “미래세대를 위해 사심 없이 바꿔낼 수 있고, 대한민국이 가야할 방향에 대한 공감대를 이뤄 예측 가능한 정치를 실현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원 지사는 경제 성장정책으로 경제민주화를 제시했다. 그는 “대기업은 세계경쟁에 몰두하고, 중소혁신기업은 한 단계 위로 올라서며, 중산층이 사회 곳곳의 활력과 안정을 지키고, 국민은 누구나 최저기준을 보장받는 사회로 향해 가야 한다”며 “기업의 몫은 인정돼야 하지만 다른 경제주체의 몫을 빼앗는 독식이어선 안 되고 공정한 배분과 생산적 재투자로 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교육과 주택이 중산층 붕괴와 가계부채의 원인이 되고 있다”며 공교육 정상화, 주택 공급 확대, 육아 지원, 노후 보장에 대한 과감한 투자를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세대교체 필요성을 언급하며 대선 출마 가능성도 열어놨다. 원 지사는 “정치의 틀을 바꾸고, 탈권위주의와 양극화 해소, 대한민국의 저력을 제대로 발휘시킬 사회문화 환경은 세대가 바뀌어야 가능하다”며 “‘ 원희룡 세대’가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