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성상철)은 서울대학교병원과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한 공동연구를 하기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9일 발표했다.

이번 MOU의 목적은 공공보건의료 정책개발 및 근거 창출이다. 두 기관은 △중증 고난이도 질환의 적정 의료서비스 및 의료이용을 위한 근거창출 연구 △재활·호스피스 등 공공의료 보장성 강화 및 정책 제언 연구 △환자 안전과 적정진료를 위한 근거 창출 연구 등 보건의료서비스의 형평성 및 효율성을 증진시키고, 의료의 공공성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성상철 건보공단 이사장은 “이번 공동연구를 통해 공공의료정책이 강화되고, 세계적으로 우수한 건강보험 빅데이터의 공적 활용가치도 높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근희 기자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