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는 강남점이 오는 23일까지 '북유럽 라이프스타일 페어'를 연다고 19일 밝혔다.

행사기간 백화점 전체를 북유럽 스타일로 꾸미고 덴마크·노르웨이·스웨덴·핀란드 등 4개국의 식품·잡화·패션·생활용품 브랜드를 모아 판매한다.

행사장 한곳이 아니라 강남점 전 층을 북유럽 감성으로 채우고 관련 상품을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신세계는 4개국 대사관과 협력, 아직 국내에 소개되지 않은 브랜드를 포함해 총 93개의 북유럽 브랜드가 행사에 참여할 수 있게 조치했다.

대표적으로 지하 1층 식품매장에서 다양한 식품 브랜드를 소개하고 1·5·7층에서는 액세서리·모피·핸드백·골프 및 남성 의류 등 패션 아이템을 판매한다. 9층 소형가전, 10층 아동관련 상품도 주목할 만한 코너로 꼽았다.

해당기간 신세계 제휴카드로 10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들은 북유럽 브랜드 사은품을 증정한다.

유신열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장은 "북유럽 라이프스타일 페어는 고객들에게 북유럽의 생활, 식품, 패션 등 토탈 라이프 스타일을 선보이는 글로벌 문화행사"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