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9,260130 -1.38%)는 19일 미국 다우존스가 평가하는 지속가능경영지수(DJSI)에서 최고 등급인 'DJSI월드지수'에 5년 연속 선정됐다고 밝혔다.

DJSI는 미국의 다우존스와 스위스 로베코샘이 1999년 공동 개발했다. 매년 세계 2500여개 기업의 재무적 성과와 사회공헌, 지배구조, 인권, 환경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발표하는 기업의 지속가능성 지수다.

올해 DJSI 평가를 받은 90개의 금융서비스 기업 중 미래에셋대우는 상위 3%에 들었다. UBS 'Grupo de Inversiones Suramericana' 크레디트스위스 등에 이어 세계 4위에 이름을 올렸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5회 연속 선정을 계기로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을 통해 기업가치를 제고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