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문재인 리더십에 의구심"

입력 2016-10-19 09:59 수정 2016-10-19 10:18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19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해 “대통령 후보를 꿈꾸는 사람으로서 위기관리 능력과 리더십에 강한 의구심을 갖는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문 전 대표가) 매일 말을 바꾸지 말고 명확한 사실을 국민 앞에 밝혀 이 문제를 종식해줄 것을 요구한다”며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현 북한대학원대 총장) 회고록 논란에 대한 문 전 대표의 대응을 꼬집었다. 그러면서 “청와대와 새누리당이 구태의연한 색깔론으로 정국을 혼탁스럽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위원장은 “21일 열리는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우병우 청와대 정무수석의 동행명령을 요구해야 한다”며 “더불어민주당과의 야권 공조로 새누리당에 요구해서 반드시 실시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미르·K스포츠 재단에 대한 의혹에 대해 “대한민국 두 분의 남녀가 우병우·최순실 공화국으로 만들고 있다”며 “국정감사에서 정부·여당이 증인채택을 방해하고 응해주지 않아 의혹을 밝히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