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후의 3분기 실적이 시장 예상치를 웃돈 가운데 버라이즌과의 통합을 단행한다는 방침을 전했다.

머리사 메이어 야후 최고경영자(CEO)는 18일(현지시간) 야후의 3분기 실적 발표에서 "우리 사업을 강화하는 노력과 병행해 버라이즌과의 통합을 위해 바쁘게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메이어 CEO는 2014년 대규모 해킹 사건과 관련해 "이용자들을 보호하지 못한 데 대해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야후는 이날 실적 발표에서 일부 비용을 제외한 주당 순이익이 20센트라고 밝혔다. 이는 전문가들의 예상치인 14센트를 웃도는 수치이다.

매출은 13억500만 달러로 전년의 12억2600만달러에서 소폭 상승했다.

예상치를 약간 넘어선 실적 발표로 야후 주가는 시간외거래에서 1% 가량 상승한 41.95달러에 거래됐다.

그러나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야후의 주당 순이익이 예상치를 넘어섰다고 해도, 핵심 사업 분야의 실적은 14% 하락했으며 이는 광고수익의 지속적인 악화를 반영하고 있다"면서 "버라이즌과의 합병에 대한 의구심도 계속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