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바이오협회는 경북 영천시 영천상업고등학교와 바이오 산업 인력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8일 발표했다. 두 기관은 바이오 산업 발전을 위한 공동연구 및 정보교환, 교육과정 개발과 교원연수, 현장 실습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신현호 한국바이오협회 인력양성유닛 유닛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고등교육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바이오 산업의 기초인력 양성을 위한 지원이 계속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영천상고는 2018년 한국식품과학마이스터고등학교(가칭)로 전환해 식품 및 바이오품질관리과 신입생 60여명을 모집할 예정이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