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In]

안철수 "문재인, 송민순 회고록 진실 빨리 밝혀라"

입력 2016-10-18 17:33 수정 2016-10-18 17:46
"노무현 정부, 유엔 北 인권결의안 찬성했어야"
반기문 연대설에는 "시나리오 관심 없다" 웃기만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사진)는 이른바 ‘송민순 회고록’ 논란에 휘말린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해 “문 전 대표는 진실을 밝혀서 빨리 정리가 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18일 강연을 위해 서울 용산 서울디지텍고를 방문,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금 정치권에서 현안 문제들이 많은데 정쟁만 휩싸이는건 옳지 않다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날에는 이 문제에 대해 “문 전 대표가 공식적으로 사실 여부에 대한 말씀을 하지 않았다”며 “사실 확인부터 필요하다”고 유보적 입장을 취했던 것과 달리 문 전 대표를 한층 압박하는 발언으로 풀이된다.

안 전 대표는 “정치를 하기 전에도 인권과 사회적 약자 보호는 이념 체제를 뛰어넘는 숭고한 가치라고 말해왔고 그 생각은 지금도 변하지 않았다”며 “당시 유엔 결의안에 대해 한국 정부는 찬성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치권에서 흘러나오는 ‘반기문·안철수 연대설’에 대한 질문에는 “저는 지금 시나리오에 관심이 없다”며 웃기만 했다. 안 전 대표는 “지금 국민들은 솔직히 ‘어떤 놈이 대통령 되든 무슨 상관이냐’며 분노하고 있고 민란 수준”이라며 “대한민국호가 가라앉고 있는 상황에서 내년 대선 시나리오를 얘기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본다”고 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