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병제 이어 대선 아젠다 제시
여권의 ‘잠룡’인 남경필 경기지사는 18일 “사교육은 마약”이라고 규정하고 사교육 철폐안을 국민투표에 부치자고 제안했다. 남 지사의 사교육 철폐 주장은 행정수도 세종시 이전과 모병제 도입, 핵무장 준비론에 이은 네 번째 대선 아젠다다.

남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과 라디오 인터뷰에서 “청소년 사망 원인 1위가 자살이고, 주된 이유가 과도한 학업 부담”이라며 “아이들을 고통으로 몰고 가는 사교육은 그래서 마약”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사교육 관련 가계부채가 30조원에 육박하고 있고 사교육비로 가난해지는 ‘에듀푸어’가 늘어나고 있다. 에듀푸어는 곧 노후 대책 없는 ‘실버푸어’로 이어진다”고 말했다. 그는 “사교육은 법과 권력으로도 막지 못했다”며 “오직 국민의 뜻과 힘으로만 철폐할 수 있다. 국민투표가 필요한 이유”라고 주장했다. 2018년 지방선거에서 사교육 전면 철폐안을 함께 국민투표에 부치자는 것이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