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절 연휴, 유커 절반이 찾은 곳은…

입력 2016-10-18 17:49 수정 2016-10-18 21:25

지면 지면정보

2016-10-19A17면

롯데면세점에 12만명 방문

온라인 마케팅 강화 효과
올해 중국 국경절 연휴(1~7일) 기간에 한국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유커) 중 절반이 롯데면세점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롯데면세점에 따르면 올해 중국 국경절 연휴 기간에 12만명의 유커가 롯데면세점을 방문했다. 이번 연휴 때 한국을 찾은 전체 관광객(25만명)의 절반에 가까운 규모다. 작년 같은 기간 방문객 9만4000명에 비해서는 28%가량 증가했다.

롯데면세점은 온라인 마케팅을 강화한 것이 방문객 증가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롯데면세점은 중국 최대 간편결제 서비스인 알리페이의 모바일 앱(응용프로그램)인 ‘아이콘’에 롯데면세점 전용 서비스를 시작했다. 면세점 쇼핑 정보와 할인 쿠폰을 제공해 큰 인기를 끌었다.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를 활용해 소비자와의 소통도 활발하게 했다. 롯데면세점의 웨이보 팬 수는 729만명으로 중국 내 해외 기업 중 삼성 갤럭시(825만명)에 이어 2위다. 유니클로(600만명), 애플(310만명), 아디다스(200만명) 등 해외 유명 브랜드를 크게 앞선다. 중국판 페이스북인 ‘런런왕’ 계정에서 이벤트를 하고, 쇼핑 정보를 안내하는 온라인 홍보관도 운영 중이다.

강진규 기자 jos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