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3분기 매출 부진

영업이익도 4609억 그쳐
LG화학 최고경영자(CEO)인 박진수 부회장(사진)이 18일 “연내 중국 정부의 전기자동차 배터리 인증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대전 대덕연구소에서 열린 한국타이어 테크노돔(중앙연구소) 준공식에서다. 박 부회장은 기자들의 배터리 관련 질문에 “제품 품질에는 자신이 있기 때문에 이번 인증은 통과되는 것이 맞다”고 덧붙였다.

LG화학도 이날 올 3분기 실적 발표 직후 콘퍼런스콜에서 “중국 배터리 5차 인증이 10월 말이나 11월 초에 시작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4차 때 이슈가 됐던 중국 내 1년 양산 기준을 채웠고 연구개발(R&D)도 강화하는 계획을 세웠으니 인증 요건을 충족했다”며 “이번 5차 인증 때 긍정적인 결과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막혀 있던 국내 배터리 업체들의 중국 수출길이 열릴지 주목된다. LG화학, 삼성SDI 등 국내 업체들은 현재까지 중국 내 전기차 배터리 모범규준 인증을 받지 못했다. 중국 정부는 인증받은 업체에만 전기차 배터리 보조금을 지급할 가능성이 크다. 인증을 못 받으면 중국 내 배터리 판매가 쉽지 않다. LG화학의 중국 난징공장 가동률은 이미 상당히 떨어진 상태다.

LG화학은 이날 시장 기대에 못 미치는 3분기 실적을 내놨다. 3분기에 매출 5조540억원, 영업이익 4609억원을 기록했다. 당초 시장에선 매출 5조3000억원대, 영업이익 5100억원대를 예상했다. 영업이익이 시장 기대에 10%가량 미달했다. 영업이익은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15.6%, 전 분기와 비교하면 24.7% 줄었다.

LG화학은 4분기에는 기초소재 부문의 양호한 수익성이 지속되는 가운데 자동차 배터리 등 전지 부문의 매출 증가가 본격화되면서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주용석/대전=강현우 기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