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21 대 9의 화면비 모니터로는 세계 최대 크기인 ‘38인치 울트라 모니터’를 18일 내놨다.

38인치 모니터는 업무용으로 보통 사용하는 16 대 9 화면비의 24인치 모니터 2대를 나란히 붙인 것과 비슷하다. 풀HD보다 해상도가 세 배 높은 QHD 디스플레이를 적용했으며 어느 각도에서 보더라도 또렷하게 보인다.

신제품의 출하가는 159만원이다.

노경목 기자 autonom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