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자동차, 다시 중국으로…혼다도 중국 우한에 공장 신설

입력 2016-10-18 18:39 수정 2016-10-19 00:29

지면 지면정보

2016-10-19A8면

소형차·SUV 판매 늘어나면서 도요타 증설·닛산 신차 선보여
일본 자동차업계가 세계 최대인 중국 시장 재공략에 나서고 있다.

18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혼다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연산 24만대 규모의 공장을 새로 짓는다. 이르면 올해 착공해 2019년 봄 가동할 예정이다. 중국 당국의 신축 허가를 기다리고 있으며 승인이 떨어지는 대로 현지 합작기업인 둥펑혼다가 건설에 들어간다.
총 투자액은 수백억엔 규모다. 혼다는 이번 공장 건설로 중국 내 생산 능력을 20%가량 확대할 계획이다.

혼다는 광저우시에 3개 공장과 우한시에 2개 공장을 가동 중이다. 새 공장이 정상 가동되면 중국 내 생산 능력은 현재 108만대에서 130만대 이상으로 증가한다. 일본 생산 능력인 100만대를 넘어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큰 생산 능력을 중국에서 확보하게 된다.

혼다는 지난해 가을 중국 경기 침체를 이유로 신공장 건설 계획을 보류했다. 하지만 지난해 10월 중국 정부의 소형차 세금 감면으로 자동차 시장이 살아나면서 투자를 재개하기로 했다. 올 9월까지 중국 신차 판매는 1936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13% 증가했다. 일본 연간 신차 판매의 네 배에 육박한다. 이 기간 혼다 신차 판매도 전년 동기 대비 26% 늘어났다.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등 가격경쟁력이 높은 차량을 선보이면서 인기가 높아진 덕분이다.

도요타도 중국 합작사인 광저우자동차와 2018년 가동을 목표로 연산 10만대 규모의 공장을 짓고 있다. 이 공장에서는 중국 현지 시장을 겨냥한 소형차를 생산할 계획이다. 닛산자동차는 중국 전용 브랜드 ‘베누치아’를 강화하기 위해 연내 SUV를 투입하기로 했다. 마쓰다도 지난 6월 신형 SUV ‘CX-4’를 출시했다.

도쿄=서정환 특파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