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빼빼로데이’가 20주년을 맞았다. 빼빼로데이는 1996년 지방의 한 여자중학교 학생들이 11월11일에 빼빼로를 주고받으며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11월11일이 빼빼로데이로 자리 잡으면서 빼빼로 매출도 급격히 늘었다.

롯데제과는 빼빼로데이 등장 시점부터 올 9월까지 20년 간 매출이 약 1조1000억원(공급가 기준)이라고 18일 발표했다. 빼빼로가 처음 출시된 1983년부터 빼빼로데이가 등장하기 전인 1995년까지 매출은 약 1630억원이다. 빼빼로데이 이후의 매출이 약 7배 많다.

롯데제과는 빼빼로데이에 받은 사랑에 보답하고자 매년 빼빼로 수익금을 통한 사회공헌활동을 적극 펼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어려운 이웃과 사회단체에 빼빼로를 기부하고 판매 수익금의 일부는 지역아동센터 설립에 사용한다.

노정동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