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재단(이사장 한승수·사진)은 제25회 ‘유재라 봉사상’ 수상자로 홍영숙 대구 수성구 보건소장(간호부문), 윤인숙 강원 오저초등학교 교사(교육부문), 김양자 무지개 호스피스회장과 박말순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충남지사 청룡봉사회 봉사원(복지부문)을 선정했다고 18일 발표했다.

재단 측은 간호와 교육, 복지부문에서 이웃과 지역사회를 위해 봉사한 공로가 인정됐다고 설명했다. 시상식은 19일 서울 대방동 유한양행 본사에서 열릴 예정이다. 유재라 봉사상은 유한양행 창업자인 고(故) 유일한 박사의 장녀 유재라 여사의 사회공헌 정신을 기리기 위해 1992년 제정됐다. 봉사의 삶을 살아가는 여성에게 매년 수여된다.

박영태 기자 py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