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운동은 지구촌 빈곤극복을 위한 국제운동으로 확산"
박근혜 대통령이 18일 강원도 평창의 차항리 마을을 두고 “새마을 운동이 만들어 낸 기적의 한 페이지”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평창 알펜시아에서 열린 ‘2016 지구촌 새마을지도자 대회’ 개막식에 참석해 “평창의 차항리 마을은 오늘의 대한민국을 보여주는 성공스토리의 한 사례”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불과 40여년 전, 평창의 차항리 마을은 감자와 옥수수, 산나물로 끼니를 이어가던 가난한 마을이었다”고 소개했다. 하지만 한 새마을 지도자의 열정으로 온 마을 주민이 힘을 합쳤고, 정부의 지원을 받아 농로를 내고 다리를 건설하고 공동축사를 지어 불과 3년만에 마을의 모습을 탈바꿈 시켰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역에 맞는 고랭지 작물을 재배하고 공동축사에서 한우를 길러내면서 오랜 가난에서 벗어날 수 있었고 지금은 동계올림픽 개최지이자 농촌체험 관광지로 더욱 새롭게 발돋움해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60여 년 전 대한민국은 식민지배의 아픔과 전쟁으로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 중 하나였”며 “다시 일어설 것이라고 예상한 사람이 거의 없었던 한국을 다시 일으켜 세운 건 바로 ‘할 수 있다’는 새마을운동 정신이었다”고 강조했다. 또 “이제 새마을운동은 지구촌 빈곤 극복을 위한 국제운동으로 확산되고 있다”면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유엔개발계획(UNDP)은 새마을운동을 기반으로 신농촌개발 패러다임과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공동체 모델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에 새마을운동의 전수를 요청한 국가는 2013년 13개국에서 올해 52개국으로 늘어나 이제 아시아 아프리카 지역을 넘어 중남미 지역으로도 새마을운동의 열기가 퍼져가고 있다는 것이다. 박 대통령은 해외 성공사례로 라오스 학사이 마을, 우간다의 키보하 마을, 베트남의 땀응 마을 사례를 언급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