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국회의원들, 도쿄 야스쿠니신사 단체 참배

입력 2016-10-18 15:55 수정 2016-10-18 15:55
일본 국회의원들이 야스쿠니신사를 18일 단체로 참배했다. 일본 현지 언론에 따르면 추계 예대제(제사) 둘째 날인 이날 오전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일본 여야 중·참의원이 도쿄 지요다구 소재 야스쿠니신사를 집단으로 참배했다.

이 모임은 단체로 참배한 의원이 85명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매년 패전일(8월15일)과 봄·가을 제사에 야스쿠니신사를 단체로 참배해왔다. 지난해 가을 제사 때는 71명이 집단 참배했다.

18일 집단참배에는 집권 자민당 소속으로 후루야 게이지 선대위원장, 다무라 노리히사 전 후생노동상, 하세 히로시 전 문부과학상 등이 참여했다. 야당은 민진당 소속인 하타 유이치로 전 국토교통상, 나카야마 교코 일본의 마음을 소중히 하는 당 대표 등이 함께했다.

전날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내각총리대신 아베 신조' 명의로 공물의 일종인 '마사카키'를 야스쿠니신사에 봉납했다. 시오자키 야스히사 후생노동상도 마사카키를 보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