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노동당위원장, 류경안과종합병원 시찰 … 11일 만에 공개 석상

입력 2016-10-18 15:05 수정 2016-10-18 15:05
김정은 북한 노동당위원장이 새로 건설된 류경안과종합병원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8일 보도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공개 석상에 모습을 나타낸 것은 11일 만이다.

김정은 위원장은 시찰에서 "설계도 잘 되고 시공도 최상의 수준" 이라며 "평양산원 유선종양연구소, 류경치과병원, 옥류아동병원을 비롯한 병원들이 집중되여있는 문수지구에 현대적인 류경안과종합병원까지 일떠섬으로써 이곳이 병원촌으로서의 면모를 더 완벽하게 갖추었다"고 말했다고 중앙통신은 전했다.

김정은은 또 "인민들이 류경안과종합병원이 문을 열게 될 날을 손꼽아 기다리고있다는데 사소한 빈틈이 없도록 병원운영 준비를 더 착실히 하여 10월 말 개원식을 진행하고 11월 1일부터 운영을 시작하라"고 지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