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은 전문적인 종합자산관리 상담을 위해 ‘KB 부동산·상속·증여 센터’를 18일 선보였다. 기존 3곳의 스타프라이빗뱅킹(PB)센터(강남·도곡·명동)에 위치하고 있으며, 전담팀이 자산가를 대상으로 개인을 넘어선 가족 단위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전담팀은 은행과 증권의 대기업 금융 및 세무, 부동산, 법률 전문가로 구성돼 있다. 국민은행 자산관리(WM)그룹 내에는 별도의 총괄 지원센터를 운영해 고도의 전문성을 요구하는 복잡한 사안에 대한 의사결정을 지원할 예정이다. 주요 상담 내용은 양도세 절세 대안, 상속·증여세 최소화 방안, 법인전환 및 가업승계, 부동산 매입물건 가치분석, 보유 부동산 개발·재설계, 금융자산 분석 및 맞춤형 포트폴리오 제시 등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자산가의 요구에 부합하는 차별화된 전문 상담 서비스를 지향하고 있다”며 “앞으로 고급 특화 서비스, 사회공헌, 재능 기부 등으로까지 영역을 넓히고 KB금융그룹 계열사 고객에게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