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G손해보험, 손보업계 첫 2016년 임금·보충협약 타결

입력 2016-10-18 14:21 수정 2016-10-18 14:23
MG손해보험은 17일 국내 손해보험 업계에서 처음으로 2016년 임금과 보충협약을 타결하고 조인식을 했다고 18일 밝혔다. MG손보 노사는 7월 4일 교섭 상견례를 시작으로 4차에 걸친 실무교섭을 통해 합의점을 도출, 임금 인상 등 3개 항의 합의안에 서명했다. MG손보는 “2017년 흑자 달성이라는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해 노사가 한마음으로 원만하고 신속하게 합의점을 도출했다”고 말했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