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경화 환자, 간암 조기발견에 초음파보다 MRI가 효과 높아

입력 2016-10-18 11:19 수정 2017-07-07 09:56


간암 발생 위험이 높은 간경화 환자의 암 발생 유무를 확인하는 데에는 초음파 검사보다 MRI(자기공명영상) 검사가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와 영상의학과 공동 연구팀이 간암 발생 위험이 높은 고위험 간경화 환자를 대상으로 조사했더니 초음파 검사를 했을 때보다 MRI 검사를 했을 때 간암 세포를 3.1배 잘 찾았다고 18일 발표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JAMA Oncology) 온라인판에 실렸다.

연구팀은 2011년 11월부터 2014년 8월까지 고위험 간경화 환자에게 MRI와 간 초음파 검사를 6개월 간격으로 받도록 했다. MRI 검사에서는 발견율이 86%였고 초음파 검사에서는 27.9%였다.

완치 가능한 단계의 초기 간암은 MRI 검사로 발견하는 비율이 훨씬 높았다. 간암이 없는데 있는 것으로 잘못 판정하는 비율도 MRI(3.0%)가 초음파(5.6%)보다 두 배 정도 낮았다.

임영석 소화기내과 교수는 “초음파 검사는 화면이 마치 흑백사진과 같아 간경화가 심하면 암을 찾기 힘들었지만 MRI를 촬영하면 간 종양의 혈관 분포와 세포 분화도까지 함께 관찰할 수 있어 간암이 눈에 잘 띈다”고 말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