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인 유성엽 국민의당 의원(사진)은 국정감사에서 “새파랗게 어린 것들에게 수모를 당했다”고 야당 의원들을 비난한 것으로 알려져 물의를 빚은 이기동 한국학중앙연구원장을 해임할 것을 촉구했다.

유 의원은 18일 국민의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교문위 국정감사와 관련, “역사교과서 문제에 대해 자료 제출이 전혀 없다”면서 “어떻게 국민적 의견을 수렴해 제대로 된 교과서를 만들겠다는 건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정부 측을 비판했다. 그는 “관련 기관에 대해 징벌적 예산삭감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피하기 위해서는 국감이 끝났지만 자료를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유 의원은 이 원장에 대해 “위원장 허락 없이 자리를 비우고 화장실에 가서 ‘새파랗게 어린 것들…’ 등의 망발을 했다”며 “그런 연구원장을 두고 어떻게 바른 역사를 정립한다는 것인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원장을 즉각 해임하지 않으면 ‘징벌적 예산삭감’의 제1호 대상 기관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