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사교육 철폐안 국민투표 하자"

입력 2016-10-18 09:41 수정 2016-10-18 09:44
여권의 잠룡인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8일 “사교육은 마약”이라며 사교육 철폐안을 국민투표에 부치자고 제안했다.

남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교육 관련 가계부채가 30조원에 육박하고 있고 사교육비로 가난해지는 에듀푸어가 늘어나고 있다”며 “에듀푸어는 곧 노후 대책 없는 실버푸어로 이어진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이는 우리 사회가 고스란히 짊어져야 될 부담”이라며 “가정과 나라경제를 망하게 하는 사교육은 그래서 마약”이라고 강조했다.

남 지사는 “사교육은 법과 권력으로도 막지 못했다”며 “오직 국민의 뜻과 힘으로만 철폐할 수 있다. 국민투표가 필요한 이유”라고 주장했다.
남 지사의 사교육 철폐 주장은 국회의 세종시 이전과 모병제 도입, 핵무장 준비론에 이은 네 번째 아젠다이다.

남 지사는 이날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 회고록’ 파문과 관련해서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를 향해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그는 이날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 “최근 문 전 대표의 모습 보고 실망했다. 문 전 대표가 (이번 문제에 대해) 직접 그렇다 아니다 명백하게 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문 전 대표가 뒤로 숨어서 혼란을 가중하고, 애매하게 말하고, 거꾸로 '박근혜 정부는 배워라'라고 말하며 엉뚱한 정쟁을 유발하고 있다”며 “문 전 대표가 이같은 리더십을 갖고 만약 대통령이 된다면 국가의 중요한 일이 생기면 뒤로 숨을 것이냐”고 날을 세웠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45명 60%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06명 4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