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목! 이 상품]

중국 선전증시에 집중 투자…'선강퉁' 선점

입력 2016-10-18 16:18 수정 2016-10-18 16:18

지면 지면정보

2016-10-19B7면

미래에셋대우 '심천100인덱스'

미래에셋대우는 중국 선전증시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는 인덱스펀드인 ‘미래에셋차이나심천100인덱스(주식-파생형)’를 판매하고 있다. 국내에 설정된 중국 본토펀드 중 선전거래소와 상하이거래소 상장 주식에 동시에 투자하는 펀드는 있지만 선전거래소 상장 기업에만 투자하는 펀드는 미래에셋차이나심천100인덱스가 유일하다.

오는 11월 중 선전과 홍콩증시의 교차매매를 허용하는 ‘선강퉁’이 시행되면 선전증시를 추종하는 상품들이 각광받을 것이란 분석이다. 선전거래소의 시가총액은 3500조원 규모다. 상하이거래소(4304조원)보다 작지만 글로벌 거래소 중에선 8위에 해당한다. 상장 기업 수는 1813개로 상하이거래소(1142개)보다 많다. 중소형주에 특화된 시장으로 시가총액이 작은 기업이 다수 상장돼 있다.
이 펀드는 선전100지수(SZSE100 Index) 수익률을 추종하는 것을 목표로 운용한다. 선전3거래소에 상장된 A종목 시가총액 상위 100종목으로 구성됐다. 주요 종목은 중국방커기업 우량예이빈 핑안은행 등이다. 이 펀드는 선전100지수 종목을 바스켓으로 구성해 펀드 자산총액의 60% 이상을 투자한다. 중국 본토에 상장된 선전100지수 추종 상장지수펀드(ETF)에도 자산의 일부를 넣는다.

중국 성장성에 투자하는 인덱스펀드로서 지수 추종을 목표로 하기 때문에 액티브펀드에 비해 성과 예측이 간편하다. 운용보수도 연 0.5%로 매니저가 종목을 고르는 해외 액티브펀드(연 2% 안팎)보다 저렴하다. 해외 주식 투자전용펀드에 해당하기 때문에 10년 비과세 혜택도 받을 수 있다.

미래에셋차이나심천100인덱스는 미래에셋대우의 계열 회사인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운용을 담당한다. 자세한 사항은 전국 미래에셋대우 영업점과 스마트상담센터(1644-3322)로 문의하면 된다. 미래에셋대우는 11월 선강퉁 시행에 대비해 지난 8월29일부터 거래량 상위 500개 종목의 지연시세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